한지부엉이

Home  ㆍ  갤러리  ㆍ  Photo
올망졸망 우리 가족
작성자 심순화 등록일 2021.05.24
조회수 85 등록 IP 106.101.x.246
올망졸망 우리 가족 올망졸망 우리 가족
줌치한치에 한땀한땀 바느질을 하고 눈을 붙이고해서 완성한 부엉이 두마리가 꼭 지난 세월을 함께한 남편과 저 같았습니다. 함께 한 40년의 세월이 주름진 한지와도 같다는 생각을 하면 그 질김과 질곡 그러면서도 어찌 저리 어여쁜 색을 가졌을까 색바랜 우리와 또 다른 것 같아 그 어여쁨에 눈물이 나올 거 같았습니다. 우리  부부같은 한쌍의 부엉이에 아이들 셋을 엊어놓으니 코로나로 가족이 가장 절친일 수 밖에 없으면서도 한자리에 모이기가 두려운 요즘 가족이 모인 듯한 기쁨이 느껴집니다. 이번 작품을 올려주신 선생님과 한지문화제에 감사드립니다.
이전글 맨 위쪽입니다.
현재글 올망졸망 우리 가족
다음글 부엉이가족
강원도 원주시 한지공원길 151(무실동)원주한지테마파크 (사)한지개발원   033-734-4739
개인정보보호 책임자 : 이주은   wjhanjipark@hanmail.net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되는 것을 거부합니다.
Copyright ⓒ 1999-2022wonjuhanji.co.kr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