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한지문화제 축제소개

원주한지문화제 축제소개

Wonju Hanji Festival

원주시민의 힘으로 뿌리 내린 원주한지문화제는 현재 25회차까지 진행되었습니다. 지역사회 인사, 한지문화제위원회 자원봉사단의 참여는 적은 예산으로 큰 행사가 가능할 수 있는 원동력이 되었습니다.

    원주한지문화제, 어떻게 시작되었나

    원주란 무엇인가?
    원주 사람들은 어떤 삶을 살아 왔을까?
    원주를 대표하는 서민들의 문화는 무엇이었을까?

    시민이 중심에 서서 시민의 참여로 원주의 정체성과 문화를 어떻게 발굴하고 계승해서 문화가 살아있고 상상력이 깃든 도시를 만들 수 있을까를 치열하게 고민했다.
    특색 없는 지역 문화, 내세울 것 없는 지역문화, 군사도시로 기억되는 원주를 새로운 이미지로 바꾸고 싶어하는 것은 시민단체만의 희망이 아니라 모든 시민의 열망이라는 확신을 갖고 원주의 뿌리를 찾아 나섰다. 2년여에 걸쳐 원주의 문화를 대표 할 수 있는 뿌리를 찾는 일이 시작되었다.

    제1회 원주한지문화제,
    세상밖으로 나오다

    1999년 봄,

    원주참여자치시민센터는 이선경 정책실장의 제안으로 한지문화제 개최를 위한 논의에 들어간다.
    그동안의 단체 활동과는 워낙 다른 사업이고, 지역사회의 공감이 전제되지 않는다면 지속하기도 어려운 사업이기 때문에 신중하게 검토 한 후, 어려운 여건이지만 원주의 변화를 만들수 잇다는 희망과 열정으로 한지문화제 개최를 결정한다.

    원주한지의 복원과 개발을 위한 원주한지문화제가 오는 9월 8일부터 12일까지 닷새동안 원주시 제2청사 등에서 열린다. 원주한지문화제 추진을 위해 17일 창립된 원주한지문화제위원회는 당초 6월 개최 예정이었던 한지문화제 일정을 오는 9월로 확정하고 이창복씨를 위원장으로 선출했다. 이위원장은 "근대화 산업화로 밀려난 원주한지의 전통과 우수성을 복원해 널리 알림으로써 원주시민의 문화적 자긍심을 높이고자 한지문화제가 추진되고 있다며 한지문화제가 지역 경제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 넣길 기대한다"고 했다. 강원일보 1999.6.19

    화려한 개막

    새로운 발상,

    한지로 옷을 만들어 한지패션쇼 축제는 실험과 도전과 소통의 장이며, 도전을 하려면 무언가를 파괴하고 창조하고 그리고 상상의 꿈을 가져야ㅏ 한다. 한지로 옷을 만들어 보고 멋진 패션쇼를 연출하여 지구촌을 달구어 보자는 계획은 엣 문서를 조사하고 연구하면서 얻어낸 아이디어에서 출발하였다.

    축제는 즐기는 것이다.

    한지를 직접 만져보고, 체험하고, 작가들의 작품을 보며 즐길 수 있는 축제를 만들어 보고자 했고, 무엇보다 3대째 가업을 잇고 있는 한지장인을 축제현장에서만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했다.

    제 1회 한지문화제가 남긴 것들

    목표와 비전을 세우다.

    원주한지를 통해 다가오는 21세기 문화비전을 제시하여 문화적 자긍심을 높이고자 한 것이다. 축제로도 지역의 5년, 10년을 준비할 수 있는 비전을 제시할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자 했다.

    민간이 주도하는 축제
    함께 만들고 느끼고 즐기는 축제!
    지역의 뿌리에 근거한 자랑스러운 축제!
    축제를 통해 시민의 힘으로 만드는 소중한 지역 공동체!

    가능성을 확인 할 수 있었던 축제 포장마차 야시장을 열지 않아도, 대규모 가수공연을 통해 관람객을 유인하지 않다도, 한지라는 주제에 충실한 기획이 있다면 동원되는 축제가 아니라 즐기고 참여하는 축제로 성공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확인하게 해주었다.

    위치안내